이승환의 새 앨범 선 공개곡 [10억 광년의 신호]

2014년 발매했던 11집 "Fall to fly - 前" 이 망하면 절대 안 낸다고 했던 "Fall to fly"의 후편 앨범 중 선공개 되는 곡이다.

언젠가부터 노래 들을 때 가사에 많은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인데,

이 곡은 뮤직비디오를 보다 보니 가사에 관심이 자연스레 가게 되었다. 




"너에게 보낸다. 가까스로. 무의식의 진심을. 너라는 우주로.

10억 광년을 날아 네게 닿기를.  단숨에 가로질러. 너라는 빛으로.


나는 너를 공전하던 별. 

무던히도 차갑고 무심하게 널 밀어내며 돌던 별.

너는 엄마와 같은 우주. 

무한한 중력으로 날 끌어안아 주었지.


네 마지막 신호. 불안하게 뒤섞여 끊어지던 파동의 끝자락.


나는 너를 공전하던 별. 

무던히도 차갑고 무심하게 널 밀어내며 돌던 별.

너는 엄마와 같은 우주. 

무한한 중력으로 날 끌어안아 주겠지.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마.


날 용서해

널 사랑해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가족들한테는 무심하다 못해 나쁘게 굴고,

친구나 주변인에게는 먼저 연락 한 번 하지 않으면서 SNS에 글이나 끄적이고 있는,

그러면서 친구가 없네, 외롭네 라고 했던 나에게 말하는 것 같다.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 말라고.

어서 빨리 가족, 친구 그리고 소중한 사람에게 

10억 광년만큼 멀어지기 전에 

"내가 널 외롭게 해서 용서해. 널 사랑해."라고 이야기하라고.

"엄마와 같은 우주"인 그들은 언제든 무한한 중력으로 날 끌어안아 줄 준비가 되어 있으니까, 주저하지 말고 가라고.


바꿔 생각해보면 엄마와 같은 우주는 내 안에도 존재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누군가 나에게 다가왔을 때, 그를 따스히 안아줄 우주는 바로 나일 테니까.

나는 지금 그저 외롭고 무기력한 듯 하지만, 

나 또한 다른 우주를 만나 무한히 확장할 수 있는 하나의 우주라는 것.


한편으로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이 겹쳐 보이기도 한다.

"네 마지막 신호. 불안하게 뒤섞여 끊어지던 파동의 끝자락. 우리 이제 집으로 가자. 그 추운 곳에 혼자 있지마"


이런 저런 생각에 이 노래를 들은 아침부터 마음이 먹먹하다.


어쨌거나 이번 앨범은 부디 흥해라!! 승환옹 만쉐이~!!

지난 달 스킨 로션이 똑! 떨어져버렸습니다.

개인적으로 냄새가 강한 화장품을 싫어해서 몇 년간 헤라 옴므를 썼는데 

이번에 새로 사려고 봤더니 가격이 생각보다 너무 많이 올랐더군요. 

다른 화장품들도 비싼 편이긴 했지만, 제 형편에는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새로운 화장품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으로 미리 가격을 알아본 후 화장품 가게에 가서 TESTER를 이용해봤는데, 

제가 쓰던 것보다는 향이 너무 강한 데다 약품 냄새가 너무 많이 나서 도저히 쓸 수가 없겠더군요.

그러다 천연화장품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방향을 선회했고, 

그래서 찾은 것이 바로 본트리 루트 버치 애비뉴 2종 세트였습니다.

한 번도 써 본적이 없고 주변에 쓰는 사람도 알지 못했지만, 스킨 로션 세트 1+1인데 가격이 3만원 미만에 상품평도 많아서 가격 부담도 별로 없길래 한 번 써보기로 했습니다.

2월 6일 자정 부근에 주문했는데, 2월 8일 아침에 우체국 택배를 통해서 왔으니 배송은 아주 빨랐습니다.

왼쪽처럼 생긴 박스 네 개와 작은 종이가방이 들어있었습니다.

1세트는 쓰고 1세트는 다른 사람에게 선물로 주려는 사람을 위한 것인 듯 하네요.ㅎㅎ

가격 때문에 별로 기대하지 않아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깔끔한 디자인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병도 이쁘네요.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결과는 굉장히 만족스럽습니다.

바르고 나서 피부가 매끈거리고, 일반적인 남성 화장품처럼 약품냄새도 나지 않아서 기분이 좋더라구요.

냄새가 강하지 않은 화장품을 선호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기타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은 아래 그림을 누르시면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기념일을 맞아서 송도 라마다 호텔부페 벨뷰에 다녀왔습니다.

송도파크호텔은 몇 번 가봤고 리뷰도 많이 있는데, 여기는 블로그에 글 자체가 별로 없더군요.

별로일까봐 많이 망설였는데, 소셜에 할인권도 있어서 나름 저렴한 가격에 갈 수 있었고,

(VIPS 할인 못 받는 수준)

결정적으로 한번 가보자라고 생각했던 건 2011~12 V리그였나 2012~13 V리그였나 

삼성화재가 도원체육관에서 우승하고 나서 여기에서 우승기념파티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신치용 감독의 배구는 안 좋아하지만 돈 많이 버시는 분이 맛없는 데서 드시겠나 싶었던 거지요.

(이렇게 배구빠 인증하나요 -_-;;;)

혹시나 정보를 원하시는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글을 써봅니다.


벨뷰는 송도라마다호텔 12층에 있습니다. 일단 분위기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나름 작고 아담한 분위기. 

창 밖으로 보이는 야경도 생각보다 괜찮은 편이었는데 대신에 자세히 보면 안 됩니다.


음식 종류는 호텔부페치고는 많지 않은 편입니다만 탕수육이나 육회, 오리고기, 닭볶음탕 및 회,굴요리 등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먹는 음식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어서 먹을 만한 음식이 적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송도파크호텔과 비교하자면, 파크호텔보다 종류는 적지만 음식재료나 맛에 대한 만족도는 더 높았습니다.

특히 즉석코너에서 제공하는 양념삼겹살과 소고기 스테이크, 파스타, 피자, 튀김은 맛있었습니다.

(국수랑 소시지도 있는데 스테이크 먹느라 먹어보지는 못했네요. ㅎㅎㅎ)

저는 스테이크를 많이 먹었는데, 달래무침을 스테이크랑 같이 먹었더니 파채의 역할을 하면서 잘 어울리더군요.^^

생과일주스도 오렌지/사과+바나나/파인애플 세 가지가 제공되었는데 맛있었습니다.

샐러드도 만들어져 있는 종류는 몇 개 안 되지만, 리코타 치즈 샐러드가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저와 저의 일행에게는 충분했습니다.

먹느라 정신없어서 먹을 거리 사진은 달랑 이거 하나네요.

꽃게튀김. 스테이크랑 갈비찜, 생굴, 오렌지쥬스입니다.


다만 단점은 후식이었습니다. 약식과 각종 떡이 제공되기는 했지만 먹어보지는 못했고, 베이커리 쪽은 그닥 맛있는 편이 아니었습니다. 또 커피를 연하게 먹는 편인 저에게 이 곳의 커피는 너무 진하더군요. 그래서 다 먹고 나왔는데도 뭔가 크게 빠진 듯한 허전함을 느껴야만 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만족스러운 부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만약 인천에서 호텔부페 갈 일이 생긴다면 송도파크호텔보다는 이쪽으로 오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후식 먹을 곳을 미리 알아두어야 하겠지만요.^^;;;

소셜에서 쿠폰이 계속 제공되고 있으니 의향이 있으신 분들께서는 한번쯤 가보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참, 예약은 필수이고, 저녁은 6시부터 시작입니다.


홈페이지 : http://www.ramada-songdo.co.kr/03_restaurant/index03.asp







'사는이야기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천/송도] 라마다호텔 부페 - 벨뷰  (2) 2014.01.16
  1. 몰라용 2014.01.16 09:08 신고

    꽃게튀김이 대박인데요~

    • match-one 2014.01.16 21:35 신고

      살이 많아서 좋았어요. 단 게가 좀 커서 껍질까지 씹어먹기는 힘들더라구요^^ 꼬막무침도 맛있었어요


"서른살 직장인 책읽기를 배우다"를 읽은 뒤
잊지 않기 위해 읽은 책에 대한 소감을 기록해두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던 블로그인데
배구 이야기도 하나둘 쓰기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네요.
다른 블로그에 비하면 작은 숫자일지 모르겠으나
저에겐 기분 좋은 추천과 공유입니다.
띄엄띄엄 올리는 게으른 저의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일요일 일산 베이비 페어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에서 정말로 아기 먹이기 좋은 과일칩을 발견해서 포스팅을 합니다.

 

사실 저는 이런 거 해 본 적 한 번도 없습니다. 여기 사장님은 어제 박람회에서 처음 뵈었고, 아르바이트로 고용된 것도 아니고, 블로그에 선전하고 돈 받기로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포스팅을 하게 된 이유는 개인적인 징크스 때문입니다. 그것은 바로 제가 애용하는 식당이나 음식 파는 곳은 잘 망한다는 것(물론 다 망하는 건 아니지만).

여러 사장님들이 이 징크스에서 자유롭지 못했습니다. 인천에 살기 시작한 뒤부터만 해도 수제초콜렛 전문점 몬나니, 피자마루, 프렌치빌, 명인만두, 김밥나라에 이어 최근에는 올리브백화점 지하의 다미초밥까지....이 정도면 정말 징크스가 아닌 저주라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발견한 이 회사는 절대 망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다른 분들께 널리 알리고자 미약한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사실 우리 아기도 다른 분들이 많이 먹는 그 브랜드의 과일칩을 먹었습니다. 박람회에 가서도 대량으로 구매했는데, 우연히 다미산업의 과일칩을 발견하고 시식해 본 뒤, 샀던 걸 모두 환불하고 그만큼 여기에서 구매했습니다.

이렇게 딸기, 배, 사과 샀습니다. 바나나는 딱딱해서 저희 아기가 먹기엔 아직 힘들 것 같아서요.

과일칩이 동결건조한 거라는데, 기존에 먹던 것보다 훨씬 부드럽고 과일 자체가 더 맛있습니다. 특히나 딸기의 경우 기존에 먹던 브랜드는 너무 말라서 딱딱하고 시큼한 느낌이 있는데, 다미산업에서 나온 제품은 딸기도 사과만큼이나 부드럽고, 과일의 풍미가 그대로 느껴집니다.

딸기,배,사과 순으로 한 개씩 꺼낸 모습입니다. 보기에도 부드러울 것 같지 않나요?

 

다미산업 홈페이지도 있습니다. 팜플렛에는 과일칩이 6개였던 것 같은데, 쇼핑몰에는 5개만 있네요.

전화로 주문하셔도 되구요, 아래 그림을 클릭하시면 홈페이지로 바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과일칩 먹이려고 하시는 분들이라면 다미산업의 과일칩을 추천하는 바입니다.

그나저나 저의 저주같은 징크스는 이제 그만 멈추었음 좋겠네요.....T^T

 

'사는이야기 > 아이키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 과일칩 추천 : 다미산업 과일칩  (0) 2013.06.11

+ Recent posts